HOME > 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직장인 10명 중 6명, 현재 고용불안감 느낀다”
현 직장이 평생직장 17.4%... 44%, 제 2의 인생 준비해
 
차성웅 기자 기사입력  2018/07/10 [09:32]


직장인 10명 중 6명은 취업을 했지만 여전히 고용불안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에이치알이 운영하는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직장인 1,011명을 대상으로 ‘고용불안감’에 대해 조사한 결과 63%가 체감한다고 답했다.
 
▲ 사람인 제공     

 
불안감을 느끼고 있는 이유로는 ‘회사의 경영실적이 좋지 않아서’(39.2%, 복수응답)를 1위로 꼽았다. 이어 ‘회사 재정 상태가 좋지 않아서’(26.7%)를 선택해 기업의 경영상황이 직원들의 심리에 크게 작용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계속해서 ‘고용형태가 불안해서’(23.4%), ‘회사의 평균 근속연수가 짧아서’(21.5%), ‘회사가 미래에 쇠퇴할 업종이라서’(13.7%), ‘회사가 구조조정을 했거나 할 계획이라서’(13.3%), ‘업무 성과가 떨어져서’(12.1%), ‘직무가 미래에 쇠퇴할 직무라서’(11.8%), ‘부서장, 직속상사의 입지가 약해서’(10%) 등의 의견이 있었다.

고용불안감은 직장생활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었다. ‘업무 의욕이 떨어짐’이라는 응답이 61.2%(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다음은 ‘이직 및 퇴사를 고민함’(60.6%), ‘자기개발을 하게 됨’(23.9%), ‘업무 성과가 감소함’(15.7%), ‘야근 등 업무 시간을 늘림’(7.5%), ‘더욱 업무에 집중함’(3.8%), ‘경쟁심 때문에 동료와 거리가 멀어짐’(3.3%), ‘동료들과 관계를 돈독하게 함’(3.1%) 등의 순이었다.

응답자 중 현재 재직 중인 직장이 평생직장이라고 생각하는 응답자는 17.4%에 불과했다.

또한, 82.6%는 정년까지 다닐 수 없을 거라 예상했다. 현 직장에서 근무 가능한 나이는 평균 43세로 집계되었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은 직장을 그만둔 후의 인생을 준비하고 있을까?

44.4%는 ‘제 2의 인생을 준비하고 있다’라고 답변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직무 관련 자격증 취득’(50.8%,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하고 있었으며, 이어 ‘외국어 공부’(33.4%), ‘창업 준비’(28.3%), ‘직무 관련 강의 수강’(21.8%), ‘인맥 관리’(20.3%), ‘대학원 등 상급학교 진학’(11.6%), ‘학회, 업계 모임 등 참석’(7.3%), ‘유학 준비 및 실행’(5.3%) 등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퇴직 후에는 ‘다른 회사에 재취업’(66.9, 복수응답)할 계획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자기 사업체 창업’(21.5%), ‘프리랜서 활동’(18.1%), ‘아르바이트, 임시일용직 근무’(12.2%), ‘단기 계약직 근무’(8.7%) 등의 답변이 있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7/10 [09:32]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