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윤영일 "기무사 계엄령문건 윗선 지시가 있는지 밝혔야"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8/07/11 [10:51]


▲ 민주평화당 윤영일 최고위원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김진혁 기자



윤영일 민주평화당 의원이 기무사령부가 계엄령 선포를 검토한 것에 대해 "관계기관 등 윗선 지시가 있었는지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기무사가 계엄령 문건을 작성하는 것은 법에서도 정해져있다. 현행법상 계엄령은 국방부·행안부 장관이 검토하게 돼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의원은 "계엄령은 국방부·행안부 장관이 검토하고 국무총리를 거쳐 대통령에게 건의하게 된다"며 "기무사가 계엄령 문건을 작성한 것은 법에서도 정해져있다시피 국방부·행안부 장관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짐작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른 기관을 패싱하고 기무사에서 그렇게(계엄령 선포 검토계획) 했는지 밝혀져야 한다. 문건 공개 즉시 수사 하지 않은 점도 의문일 뿐 아니라 기무사가 이와 관련 없다 하더라도 민간인 사찰의혹이 끊이지 않고 있기 때문에 관련 의혹도 조사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수사는 독립적으로 이뤄져야 한다. 전역한 군도 있기 때문에 수사는 민간과 군검찰 합동에 의해 철저히 이뤄져야 한다"며 "보고 선상에 있는 사람들은 지휘 계통에 있는 사람들도 말조심해야 한다. 법과 권한 내에서 책임질 줄 아는 자세로 임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직은 최선의 책약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7/11 [10:51]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