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밀양시, 도시농부가 만든 꿈의 정원 식물 분재원 조성 개방
희귀종 꽃과 나무 100여종 전시, 분재 작품의 진수 감상 기회
 
고재철 기자 기사입력  2019/04/30 [10:35]

 밀양시는 도시농부가 만든 분재 식물원이 조성되고 있어 분재애호가는 물론 많은 시민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고 밝혔다.

                      
밀양시 단장면 단장리 표충로에 조성되고 있는 이 분재식물원은 이헌만씨(63세)가 사재를 털어 조성하고 있는데, 100여 종의 다양한 꽃과 나무가 조성되었다.

 

▲ 도시농부가 그린 꿈의 정원(밀양시)    



도시농부가 그린 밀양 꿈의 정원이 될 것으로 기대되는 이 분재원에는 희귀종의 나무와 꽃들로 가득하고 한국 정원의 아름다움도 함께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느릅나무, 벌나무, 소사나무, 병꽃나무는 물론 희귀품종이 가득한 분재원에는 마치 분재 작품 전시회를 연상시킬 정도로 예술적인 아름다움을 더해주고 있어 분재 작품의 진수를 감상할 수 있다.


분재원을 조성하고 있는 이씨는 꽃이 좋아 2년 전부터 땅을 구입하고 분재 작품과 수석을 전국에서 구입해 오고 있는데 충북 단양에서 수집한 수석도 상당수 정원에 마련되어 있다.


분재원에는 꽃과 나무 뿐만 아니라 목각 공예품과 도자기도 전시될 예정이어서 다양한 볼거리가 될 전망이다. 분재원에서는 또 도자체험도 개장에 맞추어 준비하고 있어 가족단위 방문객들에게 체험의 즐거움을 더해 줄 것으로 보인다.


이헌만씨는 “꽃과 나무가 좋아 분재원 사업을 시작했다.”며 “많은 사람들이 우리 분재식물의 아름다움을 감상하고 즐길 수 있기를 기대한다.” 고 말했다.


이 분재원은 다음달 25일 정식 개장할 예정이지만 지금도 방문하면 분재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다. 표충사 가는 길 옆에 있어 쉽게 찾을 수 있다.


500평 쯤 되는 넓은 주차장이 마련되어 있어 주차가 편리하다. 분재원에 관한 문의는 전화(☎ 010-8800-4029)로 하면 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4/30 [10:35]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