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재인 대통령, <오슬로 포럼> 기조연설 ‘국민을 위한 평화’ 강조
“평화란 힘이 아닌 오직 ‘이해’에 의해서만 성취될 수 있어”
 
은동기 기자 기사입력  2019/06/12 [23:02]

-동북아 에너지, 경제공동체로 발전시키고, 다자안보공동체로 확대할 비전 갖고 있다

 

[한국NGO신문] 은동기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비전을 밝히면서 ‘일상을 바꾸는 적극적인 평화’와 ‘이웃 국가의 분쟁과 갈등 해결에 기여하는 평화’를 강조했다.

 

▲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오후, 노르웨이 오슬로 대학교 법대 대강당에서 열린 오슬로 포럼에서 기조연설하고 있다.    © 연합뉴스 TV 화면 캡처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오후, 노르웨이 오슬로 대학교 법대 대강당에서 열린 오슬로 포럼 연설에서 이 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오슬로 포럼 기조연설문 보기>


문 대통령은 먼저 노르웨이가 걸어온 역사를 일별한 후, 노르웨이는 세계에서 성평등이 가장 잘 이루어진 나라이며, 언론의 자유가 최고로 보장된 나라이고, 이코노미스트에서 선정하는 민주주의 지수에서 작년까지 9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미 정상의 결단으로 한반도 안보 상황의 근본적인 변화를 도모하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진행 중이라며 (지금은)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대화가 교착상태를 보이고 있지만, 그것은 서로를 깊이 이해하는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며, 지난 70년 적대해왔던 마음을 녹여내는 과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새로운 비전이나 선언이 아니라 서로에 대한 이해와 신뢰를 깊이 하는 것이고, 이를 바탕으로 대화의 의지를 더욱 확고히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에도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여전히 상대에 대한 신뢰와 대화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하고, 국제사회는 대화를 통한 평화 실현에 한결같은 지지를 보내주고 있으며, 지금의 상황을 이겨내는 데 큰 힘이 되고 있다면서 “평화란 힘에 의해 이루어질 수 있는 게 아니라 오직 ‘이해’에 의해서만 성취될 수 있다”는 아인슈타인의 통찰을 상기시켰다.

 

문 대통령은 먼저 ‘일상을 바꾸는 적극적 평화’를 강조하며 평화를 직접적 폭력이 없는 소극적 평화와 구조적 갈등요인을 찾아 해결하는 적극적 평화로 설명한 노르웨이 출신 평화학자 요한 갈퉁의  이론을 상기시키고, “갈등의 가장 큰 요인은 ‘서로 간 적대하는 마음’으로 교류와 협력을 통해 서로를 이해할 수 있어야 구조적 갈등을 찾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에서는 오랫동안 분단이 국민의 삶과 민주주의, 심지어 국민의 사고까지 제약해 왔으며, 그로 인해 경제는 선진국이 되었지만, 정치 문화는 경제 발전을 따르지 못했다고 지적하고, “평화가 국민의 삶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때, 국민들은 적극적으로 분단을 극복하고 평화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남과 북은 국경을 맞대고 있을 뿐 아니라, 함께 살아야 할 ‘생명공동체’

 

문 대통령은 남과 북은 국경을 맞대고 있을 뿐 아니라, 함께 살아야 할 ‘생명공동체’라고 강조하고, 갈퉁 교수가 지적한 대로, 남북한 주민들이 분단으로 인해 겪는 구조적 폭력을 평화적으로 해결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이것을 ‘국민을 위한 평화(Peace for people)’로 부르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1972년 ‘동서독 기본조약’에 따라 설치된 ‘접경위원회’를 통해 동독과 서독아 접경지역에서 화재, 홍수, 산사태나 전염병, 병충해, 수자원 오염 문제가 발생했을 때 신속하게 공동 대처한 역사적 사례를 들어 “이러한 선례가 한반도에도 적용되어, 국민들 사이에서 평화에 대한 구체적인 희망이 자라길 바란다”고 희망을 피력했다. 

문대통령은 또 이웃국가의 분쟁과 갈등 해결에 기여하는 평화를 강조하며, 노르웨이의 평범한 외교관 부부의 상상력과 용기로 반세기 동안 이어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PLO) 간 갈등을 중재한 사례를 들었다.

 

그러면서 “오늘날 전 세계에서 냉전이 종식되었지만, 한반도에는 여전히 냉전구도가 자리 잡고 있으며, 남북은 분단되어 있고, 북한은 미국, 일본과 수교를 맺지 않았다”면서 “역사와 이념으로 오랜 갈등을 겪어 온 동북아 국가들에게 미래지향적 협력으로 나아갈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대통령은 또 지난해 8월 동북아 6개국과 미국이 함께하는 ‘동아시아철도공동체’를 제안한 바 있다면서 동북아시아의 에너지, 경제공동체로 발전시키고, 더 나아가 다자안보공동체로 확대하는 비전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의 여정이 결코 쉽지는 않을 것이며,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것이지만, 만년설이 녹아 대양으로 흘러가듯 서로를 이해하며 반목의 마음을 녹일 때 한반도의 평화도 대양에 다다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6/12 [23:02]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