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용산정비창전면1구역’ 추진위원장 놓고 법적 해임 공방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9/06/19 [08:17]

차무철 “해임 반대 62명 누락, 불법성 자명”
해임파 “그들 주장일뿐”… 적법 제외 주장

▲ 차무철 용산정비창전면1구역 재개발추진위원장이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추진위원회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진혁 기자

 

[한국NGO신문]김진혁 기자 = '용산정비창전면1구역' 재개발 사업(총면적 7만 1901㎡)을 놓고  파열음이 커지고 있다.


차무철 위원장은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추진위원회 사무실에서 기자회견를 열고 "용산정비창전면1구역 재개발 반대파 주도로 진행된 해임총회에서 진행된 해임안 가결이 조작과  불법이였다."고 주장했다.


차 위원장은 지난해(2018년) 6월 30일 진행된 추진위원회 임원선거에서 추진위원장으로 선출된 바 있다. 이에 해임파는 지난 5월 18일 해임 총회를 열어 차 위원장 해임안을 가결 처리했다. 이 과정에서 석연치 않은 문제가 있다며 차 위원장은 해임 처리에 대해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낸 상태다.


차 위원장은 해임파 측의 해임 찬성 서면 결의서 위조 의혹도 제기했다.  차 위원장은 “13명 정도가 서면 결의서를 제출한 사실이 없다는 사실을 확인해 줬다”며 “이 자료를 법원에 제출했다” 면서, 추진위는 해임파 측에서 추진위 사무실을 무단 침입해 서류와 위원장 수첩, CCTV셋톱박스 등을 가져갔다며 김씨 외 4명을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 고소했다.


차 위원장은 일부 언론에서 보도한 서면 결의서 위조 의혹 CCTV 영상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그는 “추진위에서 일부 서면 결의서를 개봉하거나 밀봉하는 장면은 토지 등 소유자의 요청에 따라 서면 결의서에 정정표시를 하거나 밀봉해 접수해 준 것에 불과한 것으로서, 추진위는 서면 결의서를 위조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차 위원장은 문제의 동영상 등을 근거로 위조 의혹을  보도한 일부 매체에 대해 언론중재위원회 제소 등의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강조 했다. 


해임파 측 김씨는 차 위원장의 주장을 반박하며 해임 가결의 적법성을 주장하면서 “정확하게 (해임 반대 서면) 216장을 차 위원장이 저희한테 갖고 왔다.  62장(제외시켰다는 주장)도 그들 주장이지 전혀 아니다”며 “철회 동의서 들어온 것, 중복된 것, 위임장 없이 들어온 것, 서면 또는 지장 날인을 해야 하는데, 도장을 찍은 것 해서 62장이 아니라 50장”이라고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또 "그것은 본인도 구청직원이 있는 곳에서 잘못 생각했다고 해서 216장으로 구청에 변경했고, 13장 등을 위조 했다고 하는데 법적으로 다투고 있고 그런 적이 없다" 며 "(추진위)저쪽에서 4월 27일부터 서면결의 위조 동영상이 다 나왔고 봉투갈이 하는 것도 나와 있다. 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느냐"면서 "오늘 해임총회를 했던 내용 등 서면결의를 법원에 다 제출했다"고 덧붙였다.


차 위원장은 "지난 8년간 노력해온 용산정비창전면1구역 재개발사업이 정상적인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지역주민들의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위원장 해임 가결을 놓고 양측이 서로 상반된 주장을 내놓고 있어, 결국 법원의 판단에 따라 이번 사건이 정리될 전망이다.


정직은 최선의 책약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6/19 [08:17]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