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톨게이트 요금수납 노조원 8일째 본사 점거 농성…"직접 고용"요구
도공 '입장 변화 없다'…"취재진 출입 금지"
 
이경 기자 기사입력  2019/09/16 [16:50]

 

톨게이트 요금 수납원 250여명이 한국도로공사 본사 점거 8일째인 16일 2층 로비에서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이들은 한국도로공사 측에 3차례에 교섭 요청서를 보냈으나 공사 측으로부터 '입장 변화가 없다'는 답변만 받았다.

 

16일 현재 한국도로공사 건물 밖에 한국노총·민주노총 노조원 300여명이 가세해 농성을 지원하고 있고, 경찰은 700여명을 건물 안팎에 배치해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한국도로공사 농성 현장을 찾아 노조원들을 격려한 후 기자회견을 통해  회견에서 "1천500명 직접고용을 청와대와 이강래 사장이 결단해 교섭으로 문제를 해결하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 같은 정당한 요구에 정부는 경찰을 동원해 강제진압을 겁박하고 있고, 도로공사는 대법원판결을 거부한 채 현 사태를 극단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의 결단을 촉구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부터 취재진의 건물 내부 출입을 막았다.

 

민주노총·한국노총 노조원들인 톨게이트 요금 수납원들은 지난 9일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이 "대법원 확정판결이 난 근로자와 달리 1·2심 소송이 진행 중인 1천47명은 직접 고용을 할 수 없다"고 발표한 데 반발해 도로공사 본사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16 [16:50]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