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인권·복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동노인전문요양병원 '제1호 치매안심병원' 지정
치매환자 전용병동·전문 의료진 갖춰
 
서주달 기자 기사입력  2019/09/16 [17:03]

 

경북도립 안동노인전문요양병원이 제1호 치매안심병원으로 지정됐다.

 

치매안심병원은 치매와 함께 폭력, 망상 등이 동반되는 행동심리증상(BPSD)으로 가정에서 돌보기 어려운 치매 환자를 전문적으로 치료·관리할 수 있는 병원이다. 치매관리법에 따라 병원급 의료기관이 치매전문병동 등 치매환자 전용 시설과 신경과·정신과 전문의 등 치매전문 의료인력을 갖춰야 치매안심병원으로 지정받을 수 있다.

 

시설은 병상 수 30∼60개의 치매환자 전용병동, 4인실 이하 병실(요양병원은 6인실 이하), 프로그램실, 상담실 등을 갖춰야 한다.

경북도 제공.

의료인력은 신경과·신경외과·정신건강의학과전문의 중 1인 이상, 입원환자 2.5명(요양병원은 4.5명)당 간호인력 1인 이상, 정신건강간호사·노인전문간호사 중 1인 이상, 작업치료사 1인 이상 등을 확보해야 한다.

 

보건복지부는 치매안심병원 지정·운영을 위해 2017년 하반기부터 공립요양병원 55개소에 치매전문병동 설치를 지원하고 있다.

 

올해 안에 약 50개 병원에 치매전문병동 설치를 완료해 약 3천개의 치매전문병상을 운영하고, 치매전문 의료인력을 채용한 병원을 순차적으로 치매안심병원으로 지정할 계획이다.

 

그동안 치매환자는 주로 종합병원, 정신의료기관, 요양병원 등에서 치료를 받았지만, 인구 고령화로 환자가 늘면서 프랑스, 일본처럼 치매전문병동의 필요성이 제기돼왔다.

 

프랑스는 입원실(1인실), 공동거실, 배회공간, 프로그램실 등이 설치돼 있고, 인지행동 재활의 경험이 있거나 인지행동 재활 교육을 받은 의사가 배치된 12병상을 치매환자 전용병동으로 운영하고 있다.

 

또 일본은 입원실, 공동거실, 배회공간, 생활기능 회복훈련실 등이 설치돼 있고, 환자 100명 기준 의사 3명(정신과 1명 이상 필수)이 배치된 40∼80병상 규모의 치매환자 전용병동을 운영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16 [17:03]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