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황교안 삭발식…"조국에 마지막 통첩"
"범죄자 조국은 자리에서 내려와 檢수사 받아야"
 
차수연 기자 기사입력  2019/09/16 [17:55]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삭발에 나서는 등으로  조국 장관의 사퇴를 강력히 촉구했다.

 

황 대표는 16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조국 파면 촉구 삭발식'에서 "문재인 정권의 헌정 유린과 조국의 사법 유린 폭거가 더이상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으며, 투쟁에서 결코 물러서지 않겠다"고 말했다. .

 

황 대표는 "제1야당의 대표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문 대통령과 이 정권에 항거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으며"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은 국민의 분노와 저항을 짓밟고 독선과 오만의 폭주를 멈추지 않다 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어 "범죄자 조국은 자신과 일가의 비리, 그리고 이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덮기 위해 사법 농단을 서슴지 않았다"며 "문 대통령에게 경고한다. 더이상 국민의 뜻을 거스르지 말라"고 주장했다.

 

또한 "조국에게 마지막 통첩을 보낸다"며 "스스로 그 자리에서 내려와라. 내려와서 검찰의 수사를 받으라"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려면 국민 여러분께서 함께 싸워주셔야 한다"며 "대한민국을 지키고, 자유 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지키기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다 바치고, 모든 것을 걸고 앞장서서 이겨내겠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16 [17:55]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