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조국 부인 돈 5억원, 코링크PE 설립 종잣돈으로 사용돼
정경심씨 돈 →조국 5촌 조카 →코링크 대주주 김모씨→코링크
 
김하늘 기자 기사입력  2019/09/16 [21:18]

조국 5촌 조카  

 

조국 가족펀드의혹을 받는 사모펀드의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코링크)의 종잣돈 일부를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댄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조장관의 주장과 달리 정 교수가 사모펀드의 단순 투자자에 머물지 않고 운용사 설립 등에도 관여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검찰에 따르면, 정경심 교수는 코링크의 실제 운용자라는 의혹을 받는 조 장관의 5촌조카(36)5억원을 빌려줬고 조씨는 이 돈을 20162월 설립된 코링크의 설립 자금 일부로 쓴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검찰은 지난 14일 체포한 조씨와 코링크 주주 등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런 내용을 파악하고, 정 교수가

코링크의 설립 및 운용에 관여했는지 집중 수사하고 있다.

 

정 교수 돈은 여러 단계를 거쳐 코링크로 건너갔다. 정 교수가 조 장관 5촌조카 조씨의 부인에게 5억원을 빌려줬고, 이를 조씨가 받아 코링크 초기 대주주였던 김아무개씨에게 전달했다.

 

김씨는 조씨로부터 받은 돈 5억원을 토대로 20162월 코링크 설립에 나서, 지분 상당량을 보유한 대주주가 됐다.

 

정 교수가 5촌조카 쪽에 5억원을 빌려준 내역은 조 장관의 공직자 재산신고 내용에서도 엿볼 수 있다. 조 장관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있던 지난 20178월 재산신고 때에는 부인 정 교수가 사인간 채권으로 8억원을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그러나  지난 3월 재산신고 때는 3억원의 채권만 보유중이라고 공개했기 때문에  검찰은 조 장관 쪽이 5촌조카 쪽으로부터 5억원을 돌려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16 [21:18]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