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GO > NGO정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매국신문 지탄받는 조선일보에 광고는 배임행위나 마찬가지”
언소주, 제5차 조선일보 광고불매대상 기업 발표...아모레퍼시픽 4주 만에 다사 조선일보에 광고 게재
 
은동기 기자 기사입력  2019/09/16 [21:31]

[한국NGO신문] 은동기 기자 = 일본의 경제침략으로 시작된 한일 경제전쟁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조선일보는 근거 없는 ‘~카더라’ 추측 보도로 일본 아베 정권에 경제침략의 빌미를 제공하고 일본의 주장을 두둔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조선일보는 일본 내 혐한 여론을 조성하며 연일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을 공격하고 있다.

▲ 언소주 로고

 

시민단체, ‘언론소비자주권행동’(이하 ‘언소주’)은 지난 7월 19일 이러한 조선일보에 광고하는 기업에 대해 불매를 하는 <조선일보 광고불매운동> 시작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3주간의 예고기간(7/20,토~8/10,토)을 둔 후 8/12(월)부터 주간 단위로 조선일보의 광고 데이터를 집계하여 그 순위에 따라 매주 월요일 1~3위 기업을 공개 발표하고, 월간 광고 데이터를 집계하여 매월 1~3순위 기업도 공개 발표할 예정이다.

 

언소주는 “<조선일보 광고불매운동>은 ‘보이콧 재팬, NO 아베’ 불매운동 등 소비자 동향을 기업 경영에 참고할 수 있도록 충분한 예고기간을 두었으며, 현 시국에서 매국신문으로 지탄받고 있는 조선일보에 광고를 하면 매국적 이미지가 그대로 기업 이미지와 브랜드나 제품 이미지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 즉 ‘매국신문에 광고하면 매국기업!’으로 인식되며, 이를 알면서도 조선일보에 광고 집행을 결정하는 것은 배임행위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제5차는 추석 연휴 휴간으로 인하여 9/9(월)부터 9/12(목)까지 4일간 집계했다. 제5차 조선일보 광고불매대상 1위에는 전면광고 총2회를 게재한 삼성전자와 삼성화재가 선정되어 이로써 두 기업은 총5회 중 두 번의 1위를 포함하여 총3회나 불매대상에 선정되었다. 또 같은 그룹 계열사인 삼성생명(전면광고 1회, A4 1회)은 2위에 올랐다.

 

▲   제5차 조선일보 고아고불매 명단   © 언소주 제공

 

언소주에 따르면, 제1차 광복절주간 조선일보에 가장 많은 광고를 하여 1위에 선정되었던 아모레퍼시픽(총5회)은 이 후 3주 연속 조선일보에 광고를 하지 않다가 타 신문에는 광고를 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한겨레 9/5, 종합3면, A4)는 언소주의 제4차 조선일보 광고불매명단 발표 후 다시 광고를 게재하여 3위에 선정되었다.

 

▲    제5차 조선일보광고 불매 홍보 웹  © 언소주 제공

 

- 집계 기간 : 2019년 9월 9일(월)~9월 14일(토)까지 1주간,
- 선정 방법 : 최다 광고 순위 1위부터 3위까지 (부동산분양, 텔레마케팅, 집회 시위, 조선일보 자사 및 계열사, 영세업체 광고 제외)
- 선정 결과 : 1위 삼성전자, 삼성화재 2위 삼성생명, 한화생명, 대웅제약 3위 아모레퍼시픽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16 [21:31]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